편안한쉼터 입니다.


제목: 가을 愛 / 화경 이점숙
이름: 野生花


등록일: 2009-11-14 07:35
조회수: 2436 / 추천수: 270


. * 野生花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0-08-21 13:48)
[게시물소스보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박스   2009-11-14 12:01:32
야생화님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영상시에 들려 봅니다.
이점숙 시인님의 가을의 시가 좋습니다.
가을은 우리들의 마음을 그리움으로 채우는것 같습니다.
오색영롱한 단풍에 마음의 풍요를 얻게하고
떨어지는 낙엽에 세월의 무상함을 느끼게 합니다.
겨울에 접어드는 이때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달빛   2009-11-14 13:11:37
예, 안녕하세요 야생화님...
로그인하니까 "달빛님 안녕하세요"하시기에^^*
꽃과 함께 꽃보다 더 예쁘신 야생화님의 모습
오늘 바람부는 날씨처럼 휘휘 흔들리며 날리는 낙엽의
영상시와 함께 살짝 가슴 설레는 순간입니다.
이번 가을은 나들이도 많이 하지 못하고 지냈기에
이렇게 마주하는 고움들이 이토록 좋을수가요...
감미로운 음악에 더욱 그러합니다.
수고로우셨어요 야생화님! 고맙습니다.

이점숙 시인님, 안녕하세요...^^*
가을의 노래 차곡차곡 가슴에 쌓는
아름다운 가을 지으셨지요?
시인님의 시를 마주하면
강원도에서 군복무한다는 아드님 생각이 앞섭니다.
벌써 꽤 되었지요?
오늘은 바람도 불고 제법 쌀쌀해지기 시작하는데
아드님 염려하시는 마음이 어떠실지 조금 가늠이 되기도 해요.
어머니의 뜨거운 사랑의 기원이 아드님께 전해져서
가슴만은 포근하게 겨울 군생활 되기를 기원해봅니다.
고운시 가슴에 그리며 행복했습니다.
고맙습니다.
野生花   2009-11-14 13:59:08
박스선생님!
요즘은 마땅히 출사나갈 일이 별로 없는것 같애요
그래도 선생님은 바다가 가까워서 좋으실것 같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한 사진생활이 되시길 빕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野生花   2009-11-14 14:00:41
달빛님!
요즘 추워서 우찌 지내시는지요?
오랫만에 반가운 마음 그지없습니다.
늘 건강하고 감기조심하시고....행복한 시간들이 되시길 빕니다.
감사합니다....^^*
화경   2009-11-14 22:36:32
야생화 선생님, 안녕하세요?
감미로움이 묻어나는 아름다운 영상작품에
가슴이 뭉클, 입가에 미소가 피어납니다.
가을이 아름답다 여기게 된 것은
참으로 오랜만의 느낌입니다.
저에게 있어서는 많은 세월 속에서
가을은 언제나 아픔이기만 했으니까요.
모두가 사랑하는 님들 덕분입니다.
부족함을 사랑으로 채워주시니 정말 감사합니다.
감기 조심하시고 항상 행복가득한 날 되세요.^*^
화경   2009-11-14 22:41:29
박스 선생님, 안녕하세요.
사진으로 뵙는 인자하신 모습도 정겹고
고운 발걸음에 감사드립니다.
어느 새 가을이 깊어 한잎 두잎 바람에
잎사귀가 떨어지고 있습니다.
무상함 속에서도 빈 가슴 사랑으로
가득 채워지는 고운 날들이기를 바래봅니다.
바이러스로 인해 세상이 흉흉합니다.
건강에 유의하시고 행복 충만하시길 기원합니다.^*^
화경   2009-11-14 22:47:35
달빛님, 건안하신지요.
언제나 다정함으로 사랑으로 정겹게 다가와
주시는 고운 모습에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아들 안부까지 잊지않고 살펴주시니
고마운 마음 그지 없습니다.
이달 초에 휴가를 다녀갔는데 이후에는
대부분의 휴가가 금지되어 장병들과 부모들의
마음이 어떨까 참 안스럽기만 합니다.
신종플루 사태가 빨리 진정되어 모든 사람들이
행복해졌으면 좋겠어요.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
김순옥   2009-11-15 17:25:27
야생화 선생님 건강하시지요. 참 아름다운 영상 감상 잘했습니다.
이점숙 시인님 건강하시지요. 고운 시향에 머물다 갑니다.
아드님도 잘 잊지요. 저의 가정에 잔치가 있어서요.
조금은 바쁘네요. 야생화 선생님, 이점숙 시인님, 박스 선생님
날씨가 춥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소서^*^
화경   2009-11-15 21:01:49
안녕하세요? 김순옥 시인님!
잊지 않으시고 안부 챙겨주시는 마음에 감사드립니다.
가정에 잔치가 있다하시니 기쁘네요. 축하드립니다.
날씨가 많이 찹니다. 내일은 서울이 영하권이라 하니
건강관리에 신경쓰시기 바라구요.
항상 건강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野生花
 추억의 영상시방을 만들었씁니다.....!!!! 2015-08-05 73 621
31
 野生花
 우연히 만난 사람 / 김정임  3 2010-12-30 210 2570
30
 野生花
 함박눈 내리는 날 / 송호준  2 2010-12-30 191 2220
29
 野生花
 첫눈 / 오순화  1 2010-12-30 214 1968
28
 野生花
 님의 침묵 / 한용훈  2 2010-12-30 211 2265
27
 野生花
 山菊이 피면 / 정원재 2010-10-23 220 1619
26
 野生花
 가을이 오면 / 오순화  5 2010-10-14 236 1808
25
 野生花
 그리고 나는 노안을 생각지도 않았다 / 김철현 2010-08-23 384 1919
24
 野生花
 여시 차 / 정선규 2010-08-21 273 1808
 野生花
 가을 愛 / 화경 이점숙  9 2009-11-14 270 2436
22
 野生花
 산은 그리움이다 / 박정연  2 2009-11-12 275 2197
21
 野生花
 내 그리움에 상처가 살고 있다 / 차보영  1 2009-11-10 289 2296
20
 野生花
 왜 하필 너였을까? / 운봉 공재룡 2015-09-24 77 541
19
 野生花
 강가에서 / 용혜원 2015-09-16 54 552
18
 野生花
 가을 일기 / 이해인  1 2015-09-12 56 857
17
 野生花
 길 위에서 / 이해인  1 2015-09-01 65 923
16
 野生花
 그리운 그 사람 / 김용택  1 2015-08-29 68 678
15
 野生花
 강가에서 / 서정윤 2015-08-29 65 455
14
 野生花
 참회 / 정호승 2015-08-20 144 537
13
 野生花
 꿈길에서 / 이혜인 2015-08-18 81 565
12
 野生花
 바다는 / 용혜원 2015-08-18 66 511
11
 野生花
 안부 / 오순화 2015-08-15 71 537
10
 野生花
 어디로 가야 하나 / 여울.성경자 2015-08-15 69 498
9
 野生花
 행복 / 화경 이점숙 2015-08-14 58 494
8
 野生花
 가을이 오면 / 김정임 2015-08-14 69 476
7
 野生花
 우리네 사랑은 / 운봉 공재룡 2015-08-13 70 556
6
 野生花
 그래, 그 아니면 / 향린 박미리 2015-08-12 72 520
5
 野生花
 봄은 기침하며 온다 / 月光 오종순 2015-08-07 77 595
4
 野生花
 바다가 외로운것은 / 祐練신경희 2015-08-07 68 605
3
 野生花
 봄바람 / 架痕 김철현 2015-08-07 62 518
2
 野生花
 기억의 자리 / 나희덕 2015-08-05 88 648
1
 野生花
 가을 / 오순화 2015-08-05 80 520
-목록보기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