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한쉼터 입니다.


제목: 혼자 사랑한다는 것은 - 이정하 (낭송 : 전유니)
이름: 할부지 * http://jamsiman.ivyro.net


등록일: 2018-06-26 13:23
조회수: 13


.




갑자기 눈물이 나는 때가 있다

길을 가다가도
  
혹은 텔레비전을 보다가도

갑자기 눈시울이 붉어지는 때가 있는 것이다.



따지고 보면 별일도 아닌 것이었는데

왜 울컥 목이 메어오는 것인지...



늘 내 눈물의 진원지였던 그대.

그대 내게 없음이 이리도 서러운 건 줄

나는 미처 몰랐다.



덜어내려고 애를 써도 덜어낼 수 없는 내 슬픔은

도대체 언제까지 부여안고 가야 하는 것인지..



이젠 되었겠지 했는데도
  
시시각각 더운 눈물로 다가오는 걸 보니

내가 당신을 사랑하긴 했었나 보다.

뜨겁게 사랑하긴 했었나 보다.



조용히 손을 내밀었을 때

내가 외로울 때 누가 나에게 손을 내민 것처럼

나 또한 나의 손을 내밀어 누군가의 손을 잡고 싶다.



그 작은 일에서부터

우리의 가슴이 데워진다는 것을

새삼 느껴보고 싶다.



그립다는 것은

아직도 네가 내 안에 남아 있다는 뜻이다.

그립다는 것은 지금은 너를 볼 수 없다는 뜻이다.

볼 수는 없지만 보이지 않는 내 안 어느 곳에

네가 남아 있다는 뜻이다.



그립다는 것은 그래서

내 안에 있는 너를 샅샅이 찾아내겠다는 뜻이다.



그립다는 것은 그래서

가슴을 후벼파는 일이다.

가슴을 도려내는 일이다.



혼자...

혼자 서서 먼발치를 내다보는 사람이 있다면..

가만히 놓아 둘일이다.



무엇을 보고... 있느냐

누구를 기다리냐 굳이 묻지 마라.



혼자 서있는 그 사람이

혹시 눈물 흘리고 있다면...

왜 우냐고 묻지 말일이다...

굳이 다가서서 손수건을 건넬 필요도 없다.



한세상 살아가는 일

한 사람을 사랑하는 일은

어차피 혼자서 겪어 나가야 할

고독한 수행이거니....


[게시물소스보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한국영상시화작가협회 2017 가을모임-기념영상 2017-11-12 17 161
2317  갈 수 없는 길 (작가미상) - 낭송 : 전유니 2018-07-17 0 4
2316  향수/詩.정지용.낭송,선우승국 2018-07-16 0 11
2315  나라의꽃,,,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2018-07-13 0 11
2314  접시꽃 당신/詩 .도종환. 낭송. 김종성 2018-07-13 0 11
2313  빗방울 / 정공량  1 2018-07-10 1 18
2312  세월의 그늘/ 이원문 2018-07-10 1 15
2311  장마철,,,시원한 빗소리를 듣는다... 2018-07-06 0 11
2310  는개의 그리움 -세영 박광호 2018-07-06 1 15
2309  가는 비/강진규 2018-07-06 0 13
2308  당신이었으면 좋겠습니다 - 이정하 (낭송:전유니) 2018-07-05 0 11
2307  접시꽃 당신,,,, 2018-06-27 0 22
2306  연꽃 -박광호 2018-06-27 2 16
2305  유월에 피는 꽃/藝香 도지현 2018-06-27 0 17
 혼자 사랑한다는 것은 - 이정하 (낭송 : 전유니) 2018-06-26 0 13
2303  상처/성경자  1 2018-06-25 6 30
2302  능소화,,,/ 나태주 2018-06-23 5 19
2301  부초(浮草) 인생/소산. 문 재학 2018-06-23 8 23
2300  나그네 길 / 청란 왕영분  1 2018-06-22 4 31
2299  고향 가는 길 / 정기모 2018-06-21 7 30
2298  능소화 연가../ 이해인 2018-06-20 9 24
2297  넝쿨 장미의 사랑/정심 김덕성  1 2018-06-20 6 21
2296  들꽃/김사랑 2018-06-17 7 26
2295  당신 생각을 켜 놓은 채 잠이 들었습니다 - 함민복 (낭송 : 전유니)  2 2018-06-17 7 33
2294  수련화/주응규 2018-06-14 6 26
2293  폰과 꽃과 ~ 하루을,,,, 2018-06-13 12 33
2292  그날이 올 때까지/강진규 2018-06-11 5 23
2291  민들레가 웃었다 / 이혜우  1 2018-06-08 5 33
2290  그런 사람이 있었습니다 - 이정하 (낭송:전유니) 2018-06-08 1 31
2289  유월의 숲 / 강진규 2018-06-08 17 42
2288  장미의 유혹/황학 임문석  1 2018-06-06 12 36
2287  6월에 산화한 넋이여/ 藝香 도지현 2018-06-04 17 44
2286  하얀 찔레꽃... 2018-06-03 8 30
2285  선유도 / 江山 양태문 2018-06-02 5 30
2284  임 그리운 날은/이동원 2018-06-01 18 38
2283  푸른 5월의 詩/藝香 도지현 2018-05-30 3 24
2282  나무/강진규 2018-05-29 11 43
2281  장미 / 江山 양태문  2 2018-05-28 14 51
2280  사랑하는 이에게 (낭송 : 김현주) 2018-05-26 9 40
2279  6월의 기도 / 늘푸른마음 우인순  1 2018-05-25 16 54
2278  꿈의 계절 5월에/藝香 도지현 2018-05-23 5 34
2277  부처님 오신 날 /송호준 (낭송: 돌체비타) 2018-05-20 8 42
2276  봉축,,부처님 오신날.... 2018-05-18 16 48
2275  나 그렇게 당신을 사랑합니다 2018-05-17 16 53
2274  장미여인/김사랑 2018-05-17 15 49
2273  우리 간직할 것은 / 강진규  1 2018-05-16 9 39
2272  나의 가슴,, 한송이 장미꽃이고 싶다...  1 2018-05-15 9 46
2271  5월의 숨결/김덕성 2018-05-14 16 56
2270  찔레꽃 향기는 / 안행덕 2018-05-10 11 50
2269  봄날의 작은 기도/늘푸른마음 우인순 2018-05-07 14 5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47   [다음 2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