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한쉼터 입니다.


제목: 살다보면 외로움이 깊어지는 시간이 있다
이름: 어진 현군


등록일: 2009-02-15 13:57
조회수: 1560 / 추천수: 117



      살다보면 외로움이 깊어지는 시간이 있다


      불어오는 바람 한 줄기, 흔들리는 나뭇잎,
      가로등의 어슴푸레한 불빛,
      사랑하는 사람의 전화 목소리조차 마음의
      물살 위에 파문을 일으킨다.

      외로움이 깊어질 때 사람들은 그 외로움을
      표현하는 자신만의 방식이 있다.
      어떤 사람은 밤새워 술을 마시고 어떤 사람은
      빈 술병을 보며 운다.
      지나간 시절의 유행가를 몽땅 끄집어내 부르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오래전에 연락이 끊긴 이의 집에
      전화를 걸어 혼곤히 잠든 그의 꿈을 흔들어놓기도 한다.
      아예 길가의 전신주를 동무 삼아 밤새워 씨름하다
      새벽녘에 한 움큼의 오물덩이를 남기고 어디론가
      떠나는 이도 있다.

      나는 인생이 아름다운 것은
      우리들 삶의 한 골목골목 예정도 없이 찾아오는
      외로움이 있기 때문이라고 믿는 사람이다.

      외로움이 찾아올 때, 사실은 그 순간이 인생에 있어
      사랑이 찾아올 때 보다 귀한 시간이다.
      쓴 외로움을 받아들이는 방식에 따라 한 인간의 삶의 깊이,
      삶의 우아한 형상들이 결정되기 때문이다.


      - 곽재구의 <포구기행> 중에서 -





[게시물소스보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김순옥   2009-02-15 17:19:09
영상이 아름다운 봄입니다.
참 예쁜 영상 좋은 글 정말 감사드립니다.
여러 가지로 많이 바쁘시지요.
항상 건강하시고 즐겁고 행복하신 2월이 되세요.♣^*^♪♪
어진 현군   2009-02-15 21:14:09
김순옥 님!
반갑습니다. 귀한 발걸음으로 고운 흔적 남겨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평온한 밤 고운 시간으로 엮어 가시길
바라며 늘 건승하시고 행복하세요.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2324  사랑의 영원함  2 2009-07-18 117 1396
2323  행복한 동행  2 2009-07-18 101 1756
2322  ♣ 향기나는 사람  2 2009-07-06 124 1566
2321  ♣ 사랑의 힘 2009-07-01 119 1196
2320  10년을 키워갈 나무처럼 생각하라  2 2009-06-24 110 1450
2319  아름답게 말하기  2 2009-06-24 108 1748
2318  마음으로 지은집  1 2009-06-22 107 1266
2317  행복의 열쇠/좋은 글/들장미  1 2009-06-18 138 1775
2316  ♣ 내 향기로운 삶을 위하여  2 2009-06-11 128 1459
2315  수양  1 2009-06-10 124 1171
2314  ♣ 본적이 없어도 행복을 주는 사람 2009-06-09 118 1236
2313  ♣ 마음이 따뜻한 사람 2009-06-04 127 1358
2312  사랑의 공식 2009-05-30 114 1438
2311  인생을 계절에 비유하면  6 2009-05-30 141 2070
2310  ♣ 따뜻한 마음을 품고 사십시요 2009-05-28 119 1300
2309  행복을 부르는 법  2 2009-05-23 129 1793
2308  세상을 보는 눈  2 2009-05-23 110 1403
2307  행복한 삶의 7가지 단계  2 2009-05-16 133 2111
2306  모래알 한가운데  2 2009-05-16 95 1493
2305  ♣ 어머니의 한쪽 눈 2009-05-14 114 1361
2304  ♣ 가장 소중한 것 2009-05-07 108 1405
2303  고요한 힘  2 2009-04-26 124 1637
2302  인생이 한그루 꽃나무라면  1 2009-04-26 125 1917
2301  '때문에' 그리고 '불구하고'  3 2009-04-18 138 1765
2300  마음으로 사람을 보아라  3 2009-04-18 131 2068
2299  ♣ 달팽이의 반쪽 사랑 이야기  1 2009-04-13 121 1406
2298  ♣ 어떤 용기 2009-04-09 123 1282
2297  맑고 넉넉한 사랑을 하세요  6 2009-04-08 131 2108
2296  인생을 향기롭게 사는 방법  1 2009-04-08 231 1903
2295  그대 자신을 사랑하라  2 2009-04-04 208 1692
2294  자연스럽게 사는 것  5 2009-04-04 117 1500
2293  학생이 존경하는 교사-1 2009-04-03 104 1279
2292  내 사랑하는 이여!  3 2009-03-26 114 1557
2291  ♣ 마음의 문은 내가 먼저  4 2009-03-26 117 1401
2290  ♣ 20대에 운명을 바꾸는 50가지 작은 습관  1 2009-03-18 131 1475
2289  ♣ 아름다운 사랑으로 꽃피게 하소서 2009-03-15 127 1201
2288  ♣ 어느집 며느리의 고백  1 2009-03-12 120 1397
2287  ♣ 일곱 가지 행복  3 2009-03-09 116 1636
2286  ♣ 이해는 용서의 시작 2009-03-06 118 1161
2285  걸어 나오기를  4 2009-02-23 108 1624
2284  먼저 하면 돌아오는 일  2 2009-02-23 112 1400
2283  마음의 평화를 얻는 방법  1 2009-02-22 115 1515
2282  고요한 마음이 자신감과 지혜를 준다  1 2009-02-22 108 1505
2281  기쁨을 아는 사람  2 2009-02-21 106 1415
2280  복(福)이란 맑고 따뜻한 기운  3 2009-02-21 122 1382
2279  내 인생의 계절 2009-02-20 115 1482
2278  인생은 나를 찾아 가는 길  2 2009-02-20 119 1439
2277  나에게는 소망이 한 가지 있습니다 2009-02-19 117 1301
2276  흐르는 강물처럼 2009-02-19 139 1596
2275  잘 익은 사람  4 2009-02-18 106 1347
2274  마음 하나 바뀜으로써 삶이 달라집니다  2 2009-02-18 115 1331
2273  살아 있다는 것에 대해 감사해 본 적이 있는가?  5 2009-02-17 109 1652
2272  당신은 유일하고 완벽하다  3 2009-02-17 102 1110
2271  만남이란 분신을 만나는 것  4 2009-02-16 120 1693
2270  가장 아름다운 멋  4 2009-02-16 110 1448
 살다보면 외로움이 깊어지는 시간이 있다  2 2009-02-15 117 1560
2268  아름다운 기다림 2009-02-15 109 1363
2267  남의 마음을 읽을 줄 알아야 한다  11 2009-02-14 118 1511
2266  인생 회복의 첫걸음은 산책하는 일  5 2009-02-14 128 1459
2265  나는 배우고 있습니다  2 2009-02-13 103 1197
2264  말 한마디의 소중함과 향기로움  2 2009-02-13 98 1280
2263  지금을 최고 멋진 순간으로 만들려면  2 2009-02-12 100 1339
2262  누군가를 향해 보이는 맑은 웃음  2 2009-02-12 96 1082
2261  마음의 꽃  4 2009-02-11 112 1429
2260  한 생각 바꾸면 자유  4 2009-02-11 102 1260
2259  참다운 자유  2 2009-02-10 105 1164
2258  행복론  2 2009-02-10 87 1053
2257  인생이란 껴안고 즐거워 해야 하는 것  4 2009-02-09 128 1335
2256  삶, 그랬습니다  2 2009-02-09 104 1125
2255  생각을 다스리는 비결  2 2009-02-08 127 1402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4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