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한쉼터 입니다.


제목: 우리가 가진 아름다움
이름: 野生花


등록일: 2010-12-02 11:24
조회수: 1438 / 추천수: 131


      우리가 가진 아름다움 기대한 만큼 채워지지 않는다고 초조해 하지 마십시오. 믿음과 희망을 갖고 최선을 다한 거기 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그것이 우리의 아름다움입니다. 누군가 사랑하면서 더 사랑하지 못한다고 애태우지 마십시오. 마음을 다해 사랑한 거기 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그것이 우리의 아름다움입니다. 누군가를 완전히 용서하지 못한다고 부끄러워하지 마십시오. 아파하면서 용서를 생각한 거기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그것이 우리의 아름다움입니다. 모든 욕심을 버리지 못한다고 괴로워하지 마십시오. 날마다 마음을 비우면서 괴로워 한 거기 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그것이 우리의 아름다움 입니다. 빨리 달리지 못한다고 내 걸음을 아쉬워하지 마십시오. 내 모습 그대로 최선을 다해 걷는 거기까지가 우리의 한계이고 그것이 우리의 아름다움 입니다. 세상의 꽃과 잎은 더 아름답게 피지 못한다고 안달하지 않습니다. 자기 이름으로 피어난 거기 까지가 꽃과 잎의 한계이고 그것이 최상의 아름다움 입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게시물소스보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서하라   2010-12-03 06:19:51
하루의 시작 아침에 좋은글 감사합니다
신인철   2010-12-06 01:16:27
자주 오셔서 좋은 글 나누워 주세요 건강은 어떠신지요? 좋은 글과 함께 잠시 머물다 갑니다 행복하세요~~~~!
김옥희   2010-12-08 19:24:15
내가 좋아하는 노래~~~~~~
여자가 부르니 또 색다른 분위기네요
잘 듣고 읽고 새기고 갑니다 감사--
은방울꽃   2010-12-18 22:33:31
고맙습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野生花
 우리가 가진 아름다움  4 2010-12-02 131 1438
2533
 野生花
 가슴에 남는 좋은 사람  4 2010-12-02 144 1638
2532
 野生花
 당신은 그냥 좋은 사람입니다  3 2010-12-02 132 1556
2531
 野生花
 멋있는 사람은 늙지 않습니다  3 2010-12-02 136 1294
2530  ♣ 하늘 같은 사람 2010-11-25 120 1166
2529  ♣ 행복이라 말하고 싶습니다 2010-11-20 122 1110
2528  ♣ 아내의 눈섭  1 2010-11-17 118 1067
2527  ♣ 아름다운 우체부의 이야기 2010-11-15 114 1049
2526  ♣ 어느 봄날의 기억 2010-11-12 128 1105
2525  *^* 노년의 아름다움 *^* 2010-11-11 121 1041
2524  ♣ 할아버지의 유품.. 2010-11-10 139 1118
2523
 野生花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은 날  1 2010-11-08 130 1330
2522
 野生花
 우리는 마음의 친구 2010-11-08 120 1214
2521
 野生花
 일곱(seven)가지 예쁜 행복  2 2010-11-08 225 1158
2520  ♣ 전철 계단 손잡이 2010-11-07 118 1083
2519  ♣ 아직도 세상은 아름답다. 2010-11-01 116 1151
2518  ♣ 별아 안녕... 2010-10-27 121 1188
2517  ♣ 엄마, 나 2등 했어요 2010-10-25 110 1043
2516  ♣ 가장 아름다운 선물 2010-10-15 125 1131
2515
 野生花
 아름다운 이름하나 가슴에 담으며 2010-10-15 125 1277
2514
 野生花
 당신의 미소속엔 힘이 있습니다  1 2010-10-15 120 1395
2513  ♣ 민정이의 저녁 도시락 2010-10-12 115 1120
2512  ♣ 하루, 그리고 하루를 살면서 2010-10-09 130 1163
2511  ♣ 생각을 조심하라  4 2010-10-05 127 1156
2510  ♣ 너에게 하나만 묻고 싶다 2010-10-02 131 1133
2509  ♣ 눈물을 흘리는 당신에게 드리는 글 2010-09-26 117 1061
2508  ♣ 차 한잔이 그리운 날 2010-09-24 127 1272
2507  ♣ 소년과 강아지 2010-09-16 118 1066
2506  ♣ 지혜로운 아버지 2010-09-13 122 1131
2505  ♣ 우리 곁에 숨어있는 행복 2010-09-09 139 1272
2504  ♣ 내게 알맞은 얼굴 2010-09-06 122 1110
2503  ♣ 혼자 살아가는 인생이 아니랍니다. 2010-09-04 126 1238
2502  ♣ 미안해 사랑해 그리고 용서해 2010-09-01 121 1351
2501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 2010-08-30 123 1236
2500  ♣ 할아버지와 나리꽃 2010-08-25 120 1160
2499
 野生花
 좋은 친구 아름다운 당신  2 2010-08-23 129 1469
2498
 野生花
 아름다운 사람  3 2010-08-23 121 1275
2497
 野生花
 남편은 당신의 얼굴입니다  2 2010-08-23 119 1187
2496  ♣ 부족한 듯 마음을 비우고  2 2010-08-16 134 1256
2495  ♣ 당신과 함께 하고픈 시간 2010-08-10 130 1305
2494
 野生花
 날씨와도 같은 우리네 삶  1 2010-08-10 215 1379
2493
 野生花
 멀리 있어도 가슴으로 가까운 사람  3 2010-08-10 128 1309
2492
 野生花
 삶에 즐거움을 주는 글  1 2010-08-10 125 1358
2491  ♣ 함께 있되 거리를 두라. 2010-08-06 124 1061
2490  ♣ 소중한 행복이라는 것은 2010-08-04 125 991
2489  ♣ 더 깊이 사랑 하여라 2010-07-30 125 1015
2488
 野生花
 마음으로 사람을 볼 수 있다면  3 2010-07-29 130 1457
2487
 野生花
 당신의 오늘은 정말 소중합니다  1 2010-07-29 121 1459
2486  ♣ 더 강한 사람이 되시기를  3 2010-07-28 132 1832
2485  인생은 구름이며, 바람인 것을  1 2010-07-25 127 1793
2484  우물에 뜬 달  1 2010-07-25 125 1533
2483  ♣ 행복한 삶을 불러오는 제안  2 2010-07-21 123 1331
2482  ♣ 세익스피어의 노래 2010-07-16 114 972
2481  ♣ 내 사랑 에켈리아  2 2010-07-14 123 1029
2480
 野生花
 우리는 마음의 친구  1 2010-07-13 146 1364
2479
 野生花
 좋은 인연이 된다면  1 2010-07-13 131 1674
2478
 野生花
 아무 것도 아닌 것처럼  2 2010-07-13 120 1295
2477  ♣ 여보시게, 친구 2010-07-12 122 1314
2476  ♣ 인격은 주는 것 2010-07-09 120 1030
2475
 野生花
 하루 그리고 또 하루를 살면서  3 2010-07-05 119 1590
2474
 野生花
 한 호흡의 여유  1 2010-07-05 210 1220
2473
 野生花
 조용한 삶 아름다운 삶  5 2010-07-05 125 1390
2472
 野生花
 참 행복한 아침입니다  1 2010-07-05 120 1174
2471  ♣ 행복의 비밀  2 2010-07-01 111 1095
2470
 野生花
 내게 이런 삶을 살게 하여 주소서  4 2010-06-27 118 1374
2469
 野生花
 꿈과 소망으로 아름다운 하루  4 2010-06-27 128 1302
2468
 野生花
 마음이 열려 있는 사람  3 2010-06-27 114 1379
2467  ♣ 눈에 비친 자비심  1 2010-06-23 126 1126
2466  ♣ 당신이란 이름이 참 좋아요  3 2010-06-16 127 1425
2465
 野生花
 젊음은 오래 머물지 않습니다 2010-06-15 142 1618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4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