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한쉼터 입니다.


제목: 우연 그리고 인연
이름: 野生花


등록일: 2016-02-24 05:02
조회수: 683 / 추천수: 26


      우연 그리고 인연 나와는 전혀 무관한 그냥 지나쳐 갈 사람이라 생각했는데, 참으로 우연한 마주침에서 시작된 인연의 끈은 한올 한올 엮어가는 것이 우리네 삶은 아닐는지, 우연과 인연은 어느 날, 어느 시에 이미 정해져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런 감정도 느낌도 없이 영상처럼 스쳐가야 할 사람이 다른 장소 다른 시간에 마주치는 것은 아마도 인연이였기 때문이겠지요. 인연이 되려면 외면할 사람도 자꾸 보면 새롭게 보인다고 합니다. "하루"라는 드라마에 나오는 내용을 보다 보면 이런저런 마주침에서 비롯된 인연이 있을 겁니다. 그러한 인연이 시작되기까지 어디엔가 흔적을 남겨 놓았기 때문에 인연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이라 생각됩니다. 인연에도 여러 갈래가 있나 봅니다, 결코 만나서는 안 될 악연이 있는가 하면 이웃과 나눔의 선한 인연도 있겠고, 한 걸음 더 나아가서는 아름다운 사람들에 만남의 인연도 있겠지요. 오늘 내가 마주침에 인연은 어떤 인연에 바램인지를 한 번쯤 생각하게 되는 하루입니다. 그 바램을 말 하고는 싶은데 목구멍으로 침을 꿀꺽 삼키듯 참아 살아야 겠습니다. 이처럼 세상에는 참으로 다양한 인연을 맺으며 그 끈을 붙잡고 갈망하며 존재하게 되는게 삶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런 게 우연이고, 인연인가 봅니다. 인연에도 지푸라기 같은 끈이 있는가 하면 질긴 끈도 있으리라 봅니다. 오늘도 나는 이 두 가지의 끈을 모두 꼭 붙잡고 존재하고 싶습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게시물소스보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野生花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은  1 2016-09-12 28 929
공지
 野生花
 사랑은 그리울 때가 더 아름답다 2016-08-30 20 858
공지
 野生花
 아름다운 이름하나 가슴에 담으며 2016-08-30 19 615
공지
 野生花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만남입니다 2016-08-30 9 610
2879
 野生花
 웃음의 뿌리는 마음입니다 2017-12-26 30 236
2878
 野生花
 기억할 수 있는 사람으로 2017-12-26 34 220
2877
 野生花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2017-12-26 32 222
2876
 野生花
 사랑은 그리울 때가 더 아름답다 2017-12-26 28 194
2875
 野生花
 내 맘속에 가득한 당신 2017-12-26 9 122
2874
 野生花
 가을이 아름다운 이유 2016-10-08 22 731
2873
 野生花
 사랑보다 정이 더 무섭습니다 2016-10-08 25 633
2872
 野生花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2016-10-08 24 540
2871
 野生花
 음악처럼 흐르는 고운 행복 2016-10-08 25 659
2870
 野生花
 몸이 가는 길과 마음이 가는 길 2016-09-12 16 666
2869
 野生花
 배려가 아름다운 사람 2016-09-12 18 528
2868
 野生花
 행복을 만드는 언어 2016-08-30 16 578
2867
 野生花
 인생의 빛과 어둠이 녹아든 나이 2016-08-30 16 542
2866
 野生花
 아침 이슬과 같은 말 2016-07-12 33 723
2865
 野生花
 사람이 하늘처럼 맑아 보일때가 있다 2016-07-12 17 603
2864
 野生花
 가장 아름다운 인생의 교향곡 2016-07-12 21 615
2863
 野生花
 비워내는 마음 낮추는 마음 2016-07-12 16 524
2862
 野生花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것은 2016-07-10 20 726
2861
 野生花
 사랑이 있는 풍경은 언제나 아름답다 2016-05-19 41 752
2860
 野生花
 좋은 미소를 가진 당신 2016-05-19 29 682
2859
 野生花
 인생은 연주하는 음악처럼 2016-05-19 59 698
2858
 野生花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기다림  1 2016-04-02 59 912
2857
 野生花
 젊음은 오래 머물지 않습니다 2016-04-02 23 677
2856
 野生花
 소중한 친구에게 주고싶은 글 2016-04-02 28 670
2855
 野生花
 비워내는 마음 낮추는 마음 2016-04-02 19 597
2854
 野生花
 좋은 것은 비밀입니다 2016-04-02 26 617
2853
 野生花
 사랑의 눈으로 세상을 보십시오 2016-04-02 17 528
2852
 野生花
 언젠가 내 인생에 노을이 찾아 든다면 2016-02-24 34 965
2851
 野生花
 내 마음은 보석 상자입니다  1 2016-02-24 55 793
2850
 野生花
 누구나 행복한 삶으로 역전할 수 있다 2016-02-24 21 536
 野生花
 우연 그리고 인연 2016-02-24 26 683
2848
 野生花
 참으로 아름다운 사랑 2016-01-24 45 706
2847
 野生花
 순수를 사랑하는 삶을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2016-01-24 36 610
2846
 野生花
 멀리 있어도 가슴으로 가까운 사람  1 2016-01-24 40 736
2845
 野生花
 당신은 행복한 사람 2016-01-24 41 702
2844
 野生花
 사람의 향기가 나는 사람 2015-12-16 44 786
2843
 野生花
 작은 행복 만드는 우리들 세상 2015-12-16 40 650
2842
 野生花
 따뜻한 마음을 품고 사십시오 2015-12-16 36 642
2841
 野生花
 우리곁에 숨어있는 행복  2 2015-10-27 46 980
2840
 野生花
 몸을 낮추니 세상이 아름답다 2015-10-27 34 723
2839
 野生花
 우리의 삶을 위한 기도 2015-10-27 27 746
2838
 野生花
 가을 향기처럼 불어 온 당신 2015-08-29 53 929
2837
 野生花
 마음으로 바라보는 세상 2015-08-29 51 819
2836
 野生花
 가을이 묻어 왔습니다 2015-08-29 55 754
2835
 野生花
 가을엔 사랑과 동행을 하자 2015-08-29 50 784
2834
 野生花
 사람이 선물이다  1 2015-08-29 36 740
2833
 野生花
 가을이 아름다운 이유 2015-08-29 40 652
2832
 野生花
 말속에 향기와 사랑이  1 2015-08-29 39 764
2831
 野生花
 아름다운 마음을 무료로 드립니다  1 2015-07-23 43 869
2830
 野生花
 미소가 묻어 나는 선물 2015-07-23 60 826
2829
 野生花
 말투는 내용을 담는 그릇이다 2015-07-23 55 733
2828
 野生花
 내 마음에 작은 기쁨이 있다면 2015-07-23 48 765
2827
 野生花
 좋은 사람에게는 8가지 마음이 있습니다  1 2015-07-15 51 774
2826
 野生花
 아름다운 향기가 머무는 곳 2015-07-15 48 840
2825
 野生花
 행복을 열어 가는 길  1 2015-06-13 49 889
2824
 野生花
 그대는 사랑보다 아름다운 향기 2015-06-13 84 1093
2823
 野生花
 마음에 묻는 사랑이 아름답습니다 2015-06-13 43 919
2822
 野生花
 사랑은 사람을 행복하게 한다 2015-05-10 58 684
2821
 野生花
 가슴에 남는 좋은 사람 2015-05-10 68 824
2820
 野生花
 늘 배우는 마음으로 살았으면 2015-05-10 52 802
2819
 野生花
 천년 후에도 부르고 싶은 이름 2015-05-10 58 740
2818
 野生花
 내 마음에 작은 기쁨이 있다면  1 2015-04-09 42 971
2817
 野生花
 행복이 자라는 나무 2015-04-09 58 960
2816
 野生花
 아름다운 약속을 하는 사람 2015-04-09 57 746
2815
 野生花
 함께 커피를 마시고 싶은 당신 2015-03-13 59 1000
2814
 野生花
 아름다운 인생을 위하여 2015-03-13 48 123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4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DQ'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