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한쉼터 입니다.


제목: ~~미움을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이름: 바위와구름 * http://hkh627.com.ne.kr


등록일: 2011-08-01 21:39
조회수: 904 / 추천수: 76
 
~~미움을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글/바위와구름



봄 여름 가을 겨을

산과 들 강과 바다

하늘과 땅 구름 그리고 바람

한 포기의 잡초까지도

소중하지 않은 것 없고

미워하는 마음보다

사랑하는 마음은

내 삶에 敎訓(교훈)이고

迷路(미로)에 里程標(이정표)로

앞만 보고 걸어온 삶이였나 보다



자랑할 것 없는

내 살아온 生涯(생애)였지만

더러는 영원헐 것 같이

順航(순항)하는 人生 船(인생선)에

祝杯(축배)의 샴페인은

무지갯빛 행복으로

빈곤한 영혼에 빛이 되고

미움을 사랑 하는 마음 하나로

이렇게나마 나를 지켜 온

愚直(우직)한 나만의 진리였나 보다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011
 月光
 3월의 숨소리 2012-02-23 58 933
1010
 박현진
 봄이 오면 2012-02-16 36 654
1009
 외외 이재옥
 어느 날의 단상 2012-02-10 40 666
1008
 月光
 새벽 1 2012-01-03 65 781
1007
 외외 이재옥
 사랑이야기 2011-12-27 37 629
1006
 바위와구름
 ~~겨을밤의 고독~~ 2011-12-12 61 759
1005
 외외 이재옥
 겨울연가 2011-12-02 53 730
1004
 바위와구름
 ~~가을은 정녕 떠나가는데~~ 2011-11-27 60 771
1003
 강이슬
 낙엽비 / 영상~열매 1 2011-11-27 75 785
1002
 외외 이재옥
 첫눈 오는 날 2011-11-22 57 701
1001
 바위와구름
 ~~漂流(표류)하는 인생은 싫어~~ 1 2011-11-19 64 632
1000
 외외 이재옥
 아사라(我沙羅)의 탈혼마도(奪魂魔刀) 2 2011-11-17 38 729
999
 野生花
 당신에게 가는 날 / 무진 오경호 2011-11-16 52 825
998
 바위와구름
 ~~떠나가는 낙엽의 아름다움~~ 2011-11-14 57 724
997
 바위와구름
 ~~가을과의 이별 앞에서 ~~ 2011-10-30 50 770
996
 野生花
 쓸쓸한 오후 / 김영주 1 2011-10-30 63 828
995
 野生花
 철새도 때론 길을 잃는다 / 이옥선 2011-10-26 53 825
994
 바위와구름
 ~~落照(낙조)의 아름다움 ~~ 2011-10-25 66 681
993
 바위와구름
 ~~억새꽃 세레나데~~ 2011-10-16 54 799
992
 바위와구름
 ~~아름다운 이별~~ 2011-10-09 49 803
991
 바위와구름
 ~~가을은 왔는데 ~~ 2011-09-18 61 821
990
 바위와구름
 ~~나팔꽃 純情~~ 2011-09-04 70 915
989
 바위와구름
 ~~迷路(미로)의 추억~~ 2011-08-28 56 813
988
 바위와구름
 ~~노을진 簡易驛(간이역) ~~ 2011-08-21 79 794
987
 月光
 이 땅에 강물 되어 2011-08-17 77 1142
986
 바위와구름
 ~~아침이 오기까진~~ 2011-08-07 99 852
 바위와구름
 ~~미움을 사랑하는 마음 하나로~~ 2011-08-01 76 904
984
 바위와구름
 ~~母 情의 꽃~~ 2011-07-24 91 949
983
 月光
 어떤 풍경 2011-07-17 99 1052
982
 바위와구름
 ~~7월이면 생각나는 추억~~ 2011-07-17 73 956
981
 청하
 자라는 울지 않는다 2011-07-15 76 798
980
 바위와구름
 ~~花無十日紅~~ 2011-07-11 71 872
979
 바위와구름
 ~~遺 産~~ 2011-07-04 77 913
978
 조경화
 사랑앓이 2011-06-24 89 1065
977
 바위와구름
 ~~밤낚시를 하면서~~ 2011-06-23 86 953
976
 김철현
 떠나는 봄처럼 당신이 잊힐까봐 2011-06-12 86 845
975
 바위와구름
 ~~넝쿨장미의 사랑~~ 2011-06-06 90 1021
974
 박현진
 가시를 가진 장미처럼 산다. 1 2011-06-01 84 1129
973
 바위와구름
 ~~아카시아 꽃 純情~~ 2011-05-30 100 999
972
 바위와구름
 ~~黃昏의 哀歌~~ 2011-05-23 82 955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