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한쉼터 입니다.


제목: 正道의 삶
이름: 송호준


등록일: 2007-05-18 18:46
조회수: 2961 / 추천수: 263
 

    정도(正道)의 삶 글/ 송 호 준 삶의 결과는 정해진 하나로 귀속 될지라도, 삶의 과정 은 제각기 다르므로 삶은 이러한 것이다. 라고 정의를 내릴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삶에는 정도라는 것이 있다고 봅니다. 그 정도를 지키려고 도덕규범과 법을 세우고, 규칙을 정해 둡니다. 이러한 규범들은 모두에 대한 보이지 않는 약속 같은 것 입니다. 그러나 사람은 정해진 규범들만으로는 세상을 살아갈 수 없으므로 끊임없는 수양의 도를 통해 자신의 심신을 맑게 채워나가고 사랑을 가꾸고, 정을 나누며 행복한 삶을 영위하려 합니다. 삶에 향기가 없고, 사랑이 없다면 그 삶은 불행한 삶이 될 테니까요. 또한 살면서 많은 것을 짊어지고 살면 삶이 피곤해지는 것처럼, 마음을 괴롭히는 불필요한 것들은 버리고 사는 지혜도 필요할 테고요. 살아가면서 열명의 친구를 잃는 한이 있더라도 한사람 의 적도 만들어서는 안 된다는 말이 있습니다. 상대에게 분노와 증오를 품고, 상처를 입히면 자신의 삶도 폐허화 되고, 상처를 안고 살아가게 됩니다. 선을 베풀 줄 모르는 사람은 마음이 메말라 있고, 심신 이 나약해져 있습니다. 살면서 짓는 악업도 여기에 참을 줄 모르는 성심과 자신을 다스릴 줄 모르는 빈곤한 마음 이 더해지기 때문에 그러 합니다. 사람은 내가 친절을 보이며 잘 대해 주고, 심적으로나 물적으로 베풀기만 하면 상대는 나를 이용하려 하고, 언제나 기대심리로 의존 하려고 하므로 때로는 냉정을 유지하고, 확실한 선을 그어 놓고 그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참된 마음으로 다가서지 않고, 진실로 마음의 문을 열지 않음으로 인해 나의 진심이 상대에게 닿지 않는데서 비롯되어지기도 합니다. 자신이 행한 일들에 대해 무언의 대가를 바라거나, 이해관계를 생각하는 마음이 잠재해 있다면, 결코 올바른 인간관계로 거듭날 수 없습니다. 부처님께서 제자들에게 세상을 바르고 착하게 살며, 선을 베풀고 행하라고 말씀하시자, 한 제자가 세상은 혼탁하고 부패되어 있으므로 이러한 현실 속에서는 그리 살 수 없음을 역설 하였습니다. 부처님께서 연못의 연 꽃을 가리키자 가섭이란 제자가 참 뜻을 헤아리고 미소를 보였다는 염화미소라는 성어가 생각납니다. 더럽혀지고 속이 섞어 있는 연못 속에서도 아름답고 숭고한 꽃은 피어나듯, 자신도 착한 본성으로 선을 베풀고 살면 연꽃 같은 사람이 된다는 부처님의 진리를 보게 됩니다. 삶을 살아가면서 누구나 꿈같은 생애의 어느 한때 가 있었을 것이며, 가장 좋고 눈부신 한때도 짧은 순간으로 기억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불행한 한때는 아무리 짧아도 길게 이어져 우리를 끊임없이 아프게 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정도의 삶 속에서 행복 채워주기와 사랑 나누기를 끊임없이 실천하는 삶을 살아야 합니다. 영혼속에 속된 것들이 채워지면 비워내고, 다시 맑고 깨끗한 마음들로 채워, 베푸는 마음의 넉넉함과 나눔의 행복을 실천하는 삶, 본디의 마음이 시키는 대로 행하는 정도의 삶을 살고자 마음을 다스려 봅니다.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371
 아설타
 시를 한 번 써 봅시다. 3 2007-09-11 312 3721
1370
 아설타
 우리 말의 유래와 의미 2007-06-16 301 2914
 송호준
 正道의 삶 2007-05-18 263 2961
1368
 야생화
 야생화의 소망 / 송호준 2007-06-04 261 2494
1367
 아리
 채워가는 사랑 2007-06-07 258 2362
1366
 아설타
 깨달음의 수행 2007-06-14 251 2718
1365
 아설타
 우암 송시열과 비상 등에 관한 이야기 2007-07-03 236 2626
1364
 아설타
 나는 여름 야생화 2007-06-29 232 2522
1363
 野生花
 한(恨) / 송호준......낭송/이혜선 3 2007-11-09 230 2035
1362
 아리
 소중한 당신 2007-06-07 225 2461
1361
 아설타
 가을나비 2 2007-09-04 218 2188
1360
 유진
 사랑과 인생가 2007-05-27 216 2297
1359
 김미생-써니-
 너를 생각하면 2007-06-22 216 2372
1358
 처음처럼
 한 해를 돌아보며 1 2007-12-13 212 1764
1357
 아설타
 단심가와 충신 정몽주 2007-06-06 211 3129
1356
 아리
 그대 사랑이고 싶습니다. 2007-06-18 210 2347
1355
 해오름
 사과나무편지- 꽃은 비에 젖어도 향기는 젖지 않는다. 2007-05-28 209 2504
1354
 아설타
 야생화의 소망 2007-05-25 208 2450
1353
 김미생-써니-
 내일 을 위하여 ... 2007-07-05 207 2192
1352
 정언연
 비가 좋다 2 2007-10-05 204 1878
1351
 김미생-써니-
 나는 어디에... 2007-08-01 202 2239
1350
 아설타
 아름다운 가을에 5 2007-09-03 201 2365
1349
 배꽃아씨 이혜선
 이제 당신 잊을 시간입니다/김영달 (낭송:이혜선) 3 2007-09-02 201 2004
1348
 아설타
 영원한 사랑 2007-08-16 201 2256
1347
 야생화
 채워가는 사랑 / 이성라 2007-06-12 200 2408
1346
 님 프
 저녁 노을 1 2007-09-20 200 2059
1345
 이세희
 눈을감고.. 산길에서~* 2007-05-29 199 2379
1344
 송호준
 나비효과 1 2007-05-16 198 2408
1343
 아설타
 가을 잎새 6 2007-10-07 196 2228
1342
 야생화
 그대/송호준.....낭송:이혜선 9 2007-10-23 194 2084
1341
 유현서
 어머니의 남새밭/박해옥 2007-07-07 192 2341
1340
 정언연
 여자! 여자! 여자! 2 2007-09-10 186 1902
1339
 안개골연가
 소망의 기도 2009-11-19 186 1031
1338
 정연복
 하늘 2009-01-19 183 882
1337
 정언연
 그리움의 커피를 마십니다. 2 2007-10-05 180 1879
1336
 野生花
 배꽃아씨님! Back Music~~! 4 2008-01-13 179 1499
1335
 정연복
 당신 때문에 2008-09-23 177 882
1334
 야생화
 겨울 입새 (初入) /송 호준(낭송:이혜선) 2 2007-10-18 176 2251
1333
 정언연
 잠 못드는 가을 밤에.... 2 2007-10-05 169 1933
1332
 정언연
 친구 하나 쯤 있으면... 2 2007-09-10 166 187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