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한쉼터 입니다.


제목: 어머니의 남새밭/박해옥
이름: 유현서


등록일: 2007-07-07 10:22
조회수: 2339 / 추천수: 192
 
어머니의 남새밭


가뭄 들고 꽁꽁 언 텃밭에서
암초록빛 시금치를 이남박 가득 도려왔다
속잎을 에두른 겉잎은 싯누렇게 망가져
겉잎을 떼고 +자로 쪽을 가르다
토박한 땅에 내린 뿌리가
어머니의 벗은 발인걸 읽고 말았다
고슬하게 흰밥 짓고
입맛 돌게 나물을 무쳐 비빔밥 해먹을랬더니
가슴에 묻힌 흙발이 짜박 몇 걸음 떼네
식솔은 족히 한 죽
땟거리는 늘 빠듯했던 시절
당신의 삶은 사철 겨울이었지만
매운 가난도 파르랗게 일궈내시던 어머니
두 장의 떡잎으로 태어나
한 시절 소박소박 살았으면 됐다는 듯
펄펄 끓는 냄비 곁에서 발간 알종아릴 모두고 섰지만
맹물만 설설 졸이네



*** 야생화님.안녕하세요.

전 이곳 게시판에 적응을 못하네요. 아무리 애써도 잘 안되네요...^^*
시마을 박해옥 시인님의 시 입니다.  
영상을 부탁 드려도 되는지요...***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371
 아설타
 시를 한 번 써 봅시다. 3 2007-09-11 312 3720
1370
 아설타
 우리 말의 유래와 의미 2007-06-16 301 2911
1369
 송호준
 正道의 삶 2007-05-18 263 2961
1368
 야생화
 야생화의 소망 / 송호준 2007-06-04 261 2493
1367
 아리
 채워가는 사랑 2007-06-07 258 2361
1366
 아설타
 깨달음의 수행 2007-06-14 251 2714
1365
 아설타
 우암 송시열과 비상 등에 관한 이야기 2007-07-03 236 2625
1364
 아설타
 나는 여름 야생화 2007-06-29 232 2519
1363
 野生花
 한(恨) / 송호준......낭송/이혜선 3 2007-11-09 230 2034
1362
 아리
 소중한 당신 2007-06-07 225 2460
1361
 아설타
 가을나비 2 2007-09-04 218 2186
1360
 유진
 사랑과 인생가 2007-05-27 216 2297
1359
 김미생-써니-
 너를 생각하면 2007-06-22 216 2372
1358
 처음처럼
 한 해를 돌아보며 1 2007-12-13 212 1763
1357
 아설타
 단심가와 충신 정몽주 2007-06-06 211 3127
1356
 아리
 그대 사랑이고 싶습니다. 2007-06-18 210 2347
1355
 해오름
 사과나무편지- 꽃은 비에 젖어도 향기는 젖지 않는다. 2007-05-28 209 2494
1354
 아설타
 야생화의 소망 2007-05-25 208 2449
1353
 김미생-써니-
 내일 을 위하여 ... 2007-07-05 207 2192
1352
 정언연
 비가 좋다 2 2007-10-05 204 1877
1351
 김미생-써니-
 나는 어디에... 2007-08-01 202 2237
1350
 아설타
 아름다운 가을에 5 2007-09-03 201 2365
1349
 배꽃아씨 이혜선
 이제 당신 잊을 시간입니다/김영달 (낭송:이혜선) 3 2007-09-02 201 2004
1348
 아설타
 영원한 사랑 2007-08-16 201 2256
1347
 야생화
 채워가는 사랑 / 이성라 2007-06-12 200 2407
1346
 님 프
 저녁 노을 1 2007-09-20 200 2059
1345
 이세희
 눈을감고.. 산길에서~* 2007-05-29 199 2379
1344
 송호준
 나비효과 1 2007-05-16 198 2407
1343
 아설타
 가을 잎새 6 2007-10-07 195 2227
1342
 야생화
 그대/송호준.....낭송:이혜선 9 2007-10-23 194 2083
 유현서
 어머니의 남새밭/박해옥 2007-07-07 192 2339
1340
 정언연
 여자! 여자! 여자! 2 2007-09-10 186 1902
1339
 안개골연가
 소망의 기도 2009-11-19 186 1030
1338
 정연복
 하늘 2009-01-19 183 882
1337
 정언연
 그리움의 커피를 마십니다. 2 2007-10-05 180 1878
1336
 野生花
 배꽃아씨님! Back Music~~! 4 2008-01-13 179 1498
1335
 정연복
 당신 때문에 2008-09-23 177 882
1334
 야생화
 겨울 입새 (初入) /송 호준(낭송:이혜선) 2 2007-10-18 176 2249
1333
 정언연
 잠 못드는 가을 밤에.... 2 2007-10-05 169 1931
1332
 야생화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고 정 희......낭송/이혜선 5 2007-10-08 166 188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