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한쉼터 입니다.


제목: 우리 말의 유래와 의미
이름: 아설타


등록일: 2007-06-16 13:20
조회수: 2815 / 추천수: 295
 
                        우리말의 유래와 의미 / 아 설 타

우리가 일상에서 흔히 사용하지만 그 뜻을 잘 모르는 것도 있고,
또는 잘못 알고 있는 게 많습니다. 알고 접하면 재미있는 것들이 많아 몇 가지 적어봅니다.

1. 가시나
   청나라에서 처녀들을 조공으로 바칠 것을 요구하여 고육지책으로 보내지 않으려고 핑계 거리로 만든 것이 세 가지인데,
첫째가 조혼풍습이고, 둘째가 처음부터 남장으로 키우는 것, 마지막이 궁합(데려가면 재수 없다는 씩으로)입니다. 그래서
가시나가 흔히 갓 쓴 아이에서 유래 되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가시나는 신라 화랑도에서 생겨난 말입니다. 원래 화랑은 여성 수련 단체였고, 나중에 청년들의 수련단체로 바뀝니다.
그래서 여성들로부터 시작된 화랑이라 하여 원화(원래의 화랑)라고도 합니다.  가시는 꽃의 옛말이고, 나는 무리를
뜻하는 네의 옛 형태에서 왔다는 설이 있습니다. 가시(꽃) 나(무리)의  이두식 표기는 꽃(화) 무리(랑) 즉, 花郞이 됩니다.
그러므로 가시나는 꽃 무리, 꽃들이라는 뜻이 됩니다. 부부를 가시버시라 하는데 여기서도 가시는 꽃을 의미하는데,
가시는 아내라는 뜻으로도 쓰입니다,  나는 아이를 뜻하는 말로도 활용되어,  각시가 될 아이라는 뜻도 포함하고 있습니다.

2. 가을

   가을은 추수를 의미하는 우리말입니다. (봄은 볼 것이 많다는 것이며, 여름은 갖가지 열매가 많이 열린다는 뜻) 예, 여보게
벼 가을은 마쳤는가?  

3. 오징어

   까마귀의 적이 되는 고기란 뜻의 오적어(烏賊魚)에서 유래 된 말입니다.
까마귀는 철새로서 바다를 횡단하게 되는 데 오징어가 물 위에 떠올라 죽은 척 하고 있다가 까마귀가 먹이인 줄 알고
달려들면 오징어가 다리로 감아 물속으로 끌고 들어가 수장시킨 후 잡어 먹습니다. 그래서 까마귀의 적(먹이 감)이 되는
고기라 하여 오적어라 하였는데 입으로 전해지면서 변천되어 오징어로 되었습니다. 과메기가 관목어에서 변천 되었
듯이 말입니다.

4. 올케

   계집의 옛말이 겨집 이었는데 오라비의 겨집이라는 뜻으로 이 말이 줄어들어서  옵겨라 하였는데 다시 올겨가 되고
이것이 센소리로 변하면서 올케가 된 것입니다.

5. 고구마

  감자는 청나라에서, 고구마는 일본에서 들어 왔는데, 고귀이마에서 유래 된 말로 고귀이마는 효자 마(흉년이 들었을 때
병든 부모에게 이것을 구해다 연명케 하여 살려 냈다고 하여 효자마라 이름 붙여졌음), 효행 감자라는 뜻입니다.

6. 하릅강아지

   하루 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 라는 말은 틀린 말입니다. 하릅강아지가 옳은 표현입니다. 하릅은 나이가 한 살인 개, 소,
말 따위를 이르는 말입니다.  하릅은 동물의 나이를 셀 때 쓰이는 수사로 하릅, 두릅, 사릅, 나릅 등을 씁니다.

7. 후박 엿

   울릉도 호박엿으로 알려졌는데, 후박 엿이 올바른 표현입니다. 울릉도에는 후박나무가 있는데 박하 엿이 박하성분을 추출
하였듯이, 후박 엿도 후박나무에서 추출 된 것입니다.  

8. 아저씨

   작은아버지나 외삼촌 등을 일컫는 말로 흔히 아재라 하는데, 여기에 존칭호격조사 씨가 붙어 이루어진 말입니다.
앗+아버지라는 말로 버금아버지 즉, 아버지에 버금가는 아버지라는 뜻으로 작은 아버지를 의미 합니다.

9. 국민학교

   국민학교라는 말은 히틀러가 만들어 낸 말로서 폴크스(국민) 슐레(학교)라는 말을 처음 사용했습니다. 폴크스 바겐(차)
이라는 말도 국민차란 말이 됩니다. 히틀러가 모든 국민이 탈 수 있는 차를 만들라고 지시하여 연비가 적게 들고, 가격이 싼
차를 만들려고  이리 깍고, 저리 줄이고 하다 보니 딱정벌레 같이 생긴  현재의 폴크스바겐이라는 국민차가 탄생 한 것입니다.
어떤 이는 폭스바겐이라고 하는데 이는 미국식 발음으로, 현재는 그 나라에서 쓰는 말을 그대로 사용함음 원칙으로 합니다.
예, 모택동(마오쩌둥) 수미꼬(미자) 운다이(현대) , 상해(상하이)등.

10. 갈매기살

    돼지의 간을 가로막고 있는 살이라는 뜻으로 가로막이살, 또는 간막이살을 말하는데  발음이 전이되어 갈매기살이 되었습니다.
돼지고기 집에서 왜 갈매기를 파느냐는 광고 CF도 있었던 걸로 기억 납니다.

11. 아리랑

    아리랑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설이 있어 정설은 아직 밝혀지지 않지만 두 가지 의미로 압축해볼 수 있습니다.  
아리(곱다, 아리따운) 랑(임) : 고운 님, 아리따운 님
* 몽골에서는 아리가 곱다는 뜻으로 쓰임.  

아리(가슴이 아리다) 랑(임): 가슴이 아리도록 그리운 님, 못 견디게 그리운 님
* 쓰리(가슴이 쓰리다), 랑은 신라 때는 젊은 남녀라는 뜻으로 사용되었음.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368
 아설타
 시를 한 번 써 봅시다. 3 2007-09-11 310 3687
 아설타
 우리 말의 유래와 의미 2007-06-16 295 2815
1366
 송호준
 正道의 삶 2007-05-18 258 2786
1365
 아리
 채워가는 사랑 2007-06-07 254 2341
1364
 야생화
 야생화의 소망 / 송호준 2007-06-04 250 2465
1363
 아설타
 깨달음의 수행 2007-06-14 243 2676
1362
 아설타
 우암 송시열과 비상 등에 관한 이야기 2007-07-03 231 2557
1361
 아설타
 나는 여름 야생화 2007-06-29 223 2478
1360
 野生花
 한(恨) / 송호준......낭송/이혜선 3 2007-11-09 223 2002
1359
 아리
 소중한 당신 2007-06-07 221 2438
1358
 아설타
 가을나비 2 2007-09-04 213 2154
1357
 김미생-써니-
 너를 생각하면 2007-06-22 212 2362
1356
 유진
 사랑과 인생가 2007-05-27 211 2276
1355
 처음처럼
 한 해를 돌아보며 1 2007-12-13 211 1741
1354
 아설타
 단심가와 충신 정몽주 2007-06-06 209 3072
1353
 아리
 그대 사랑이고 싶습니다. 2007-06-18 208 2328
1352
 해오름
 사과나무편지- 꽃은 비에 젖어도 향기는 젖지 않는다. 2007-05-28 206 2437
1351
 아설타
 야생화의 소망 2007-05-25 204 2435
1350
 김미생-써니-
 나는 어디에... 2007-08-01 199 2212
1349
 아설타
 아름다운 가을에 5 2007-09-03 199 2336
1348
 정언연
 비가 좋다 2 2007-10-05 198 1843
1347
 김미생-써니-
 내일 을 위하여 ... 2007-07-05 197 2175
1346
 배꽃아씨 이혜선
 이제 당신 잊을 시간입니다/김영달 (낭송:이혜선) 3 2007-09-02 197 1989
1345
 님 프
 저녁 노을 1 2007-09-20 197 2042
1344
 이세희
 눈을감고.. 산길에서~* 2007-05-29 196 2348
1343
 야생화
 채워가는 사랑 / 이성라 2007-06-12 196 2389
1342
 아설타
 영원한 사랑 2007-08-16 196 2230
1341
 송호준
 나비효과 1 2007-05-16 192 2372
1340
 아설타
 가을 잎새 6 2007-10-07 192 2196
1339
 야생화
 그대/송호준.....낭송:이혜선 9 2007-10-23 190 2044
1338
 유현서
 어머니의 남새밭/박해옥 2007-07-07 188 2296
1337
 정언연
 여자! 여자! 여자! 2 2007-09-10 183 1871
1336
 정언연
 그리움의 커피를 마십니다. 2 2007-10-05 177 1812
1335
 野生花
 배꽃아씨님! Back Music~~! 4 2008-01-13 174 1484
1334
 야생화
 겨울 입새 (初入) /송 호준(낭송:이혜선) 2 2007-10-18 174 2199
1333
 정언연
 잠 못드는 가을 밤에.... 2 2007-10-05 165 1883
1332
 야생화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고 정 희......낭송/이혜선 5 2007-10-08 163 1837
1331
 정언연
 친구 하나 쯤 있으면... 2 2007-09-10 161 1845
1330
 김설하
 정동진 연가 5 2007-10-21 153 1964
1329
 이인혁
 새벽사랑 2 2008-05-10 142 113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nFre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