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한쉼터 입니다.


제목: 채워가는 사랑
이름: 아리


등록일: 2007-06-07 12:51
조회수: 2343 / 추천수: 255
 
채워가는 사랑

                 - 이 성라 -

텅 빈 바닥을 밟아본 사람만이
내려가는 길을 압니다.

비를 흠뻑 맞아본 사람만이
젖을 줄을 압니다.

마음 비워본 사람만이
채우는 법을 압니다.


붙잡는 것은 어렵지만
놓아버리는 것은 쉽습니다.

살아가면서 많은 선택을 해야
하는 우리 놓아버린 뒤의
후회보다는,

나 스스로에게 다시 채울 수 있는
기회가 만들어야 합니다.

마음의 그릇에 너무 많은 것이 채워져 있다면
비워내고 다시 채우는 마음비우기도 필요합니다.

모든 것을 잃어본 자만이 진정한 평온을
아는 것처럼 뼈가 아플 정도로 외로움을
느껴본 사람만이 고귀한 사랑을 알 것입니다.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368
 아설타
 시를 한 번 써 봅시다. 3 2007-09-11 310 3694
1367
 아설타
 우리 말의 유래와 의미 2007-06-16 295 2826
1366
 송호준
 正道의 삶 2007-05-18 260 2795
1365
 야생화
 야생화의 소망 / 송호준 2007-06-04 256 2471
 아리
 채워가는 사랑 2007-06-07 255 2343
1363
 아설타
 깨달음의 수행 2007-06-14 245 2683
1362
 아설타
 우암 송시열과 비상 등에 관한 이야기 2007-07-03 231 2560
1361
 野生花
 한(恨) / 송호준......낭송/이혜선 3 2007-11-09 227 2018
1360
 아설타
 나는 여름 야생화 2007-06-29 226 2486
1359
 아리
 소중한 당신 2007-06-07 221 2439
1358
 김미생-써니-
 너를 생각하면 2007-06-22 214 2363
1357
 유진
 사랑과 인생가 2007-05-27 213 2279
1356
 아설타
 가을나비 2 2007-09-04 213 2157
1355
 처음처럼
 한 해를 돌아보며 1 2007-12-13 212 1745
1354
 아설타
 단심가와 충신 정몽주 2007-06-06 209 3080
1353
 해오름
 사과나무편지- 꽃은 비에 젖어도 향기는 젖지 않는다. 2007-05-28 208 2442
1352
 아리
 그대 사랑이고 싶습니다. 2007-06-18 208 2328
1351
 아설타
 야생화의 소망 2007-05-25 204 2438
1350
 김미생-써니-
 내일 을 위하여 ... 2007-07-05 201 2179
1349
 김미생-써니-
 나는 어디에... 2007-08-01 199 2215
1348
 아설타
 아름다운 가을에 5 2007-09-03 199 2336
1347
 정언연
 비가 좋다 2 2007-10-05 199 1846
1346
 야생화
 채워가는 사랑 / 이성라 2007-06-12 197 2391
1345
 배꽃아씨 이혜선
 이제 당신 잊을 시간입니다/김영달 (낭송:이혜선) 3 2007-09-02 197 1990
1344
 아설타
 영원한 사랑 2007-08-16 197 2233
1343
 님 프
 저녁 노을 1 2007-09-20 197 2043
1342
 이세희
 눈을감고.. 산길에서~* 2007-05-29 196 2351
1341
 송호준
 나비효과 1 2007-05-16 193 2376
1340
 아설타
 가을 잎새 6 2007-10-07 192 2203
1339
 야생화
 그대/송호준.....낭송:이혜선 9 2007-10-23 190 2050
1338
 유현서
 어머니의 남새밭/박해옥 2007-07-07 189 2302
1337
 정언연
 여자! 여자! 여자! 2 2007-09-10 183 1874
1336
 정언연
 그리움의 커피를 마십니다. 2 2007-10-05 177 1821
1335
 안개골연가
 소망의 기도 2009-11-19 177 1016
1334
 野生花
 배꽃아씨님! Back Music~~! 4 2008-01-13 175 1487
1333
 야생화
 겨울 입새 (初入) /송 호준(낭송:이혜선) 2 2007-10-18 174 2204
1332
 정연복
 하늘 2009-01-19 167 862
1331
 정언연
 잠 못드는 가을 밤에.... 2 2007-10-05 165 1894
1330
 야생화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고 정 희......낭송/이혜선 5 2007-10-08 164 1842
1329
 정연복
 당신 때문에 2008-09-23 163 861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nFre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