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한쉼터 입니다.


제목: 우암 송시열과 비상 등에 관한 이야기
이름: 아설타


등록일: 2007-07-03 16:35
조회수: 2566 / 추천수: 231
 
       우암 송시열과 비상 등에 관한 이야기

                                                        /송 호준    

  우암 송시열에 대한 시대적 사건을 조명해보고, 비상에 얽힌 일화와
약물에 대한 잘못된 속설에 대해  짚어 보고자 하는 뜻에서 적어 봅니다.
저는 송 시자 열자 어르신의 12대손입니다. 사적인 관계를 논하는 것이
아니고, 역사적인 사실 관계를 다루고자 함에 있으므로 우암으로 칭합니다.

우암께서는 당대 최고의 유학자이자 정치가, 문인이라고 할 수 있으며,
일찍이 3세 때 글을 익힐 정도였고, 7세 때에는 형들이 읽는 글소리를 듣고
그대로 받아 쓸 수 있었다고 합니다. 우암께서는 이 율곡의 학문을 제일로
여기고 그 학설을 한층 더 빛낸 사람이기도 한데, 우리나라에서는 유일하게
송자 칭호를 하사받은 분입니다.

공자, 맹자 ,순자 등을 일컫는 “자”는 햇님, 달님, 부처님 등과 같이 극 존칭어로
위대한 성인을 뜻합니다. 우암께서는 예론에 밝고, 문하에 많은 인재를 배출
하기도 하였으며, 글씨에도 일가를 이루었는데, 문묘·효종묘를 비롯하여
전국 각지의 많은 서원에 배향되었다. 저서로는 『송자대전』·『우암집』·
『송서습유』·『주자대전차의』·『정서분류』·『주자어류소분』·
『논맹문의통고』·『심경석의』·『사계선생행장』 등이 있습니다.

당시 사약은 비상이었는데, 비상과 관련한 뜻있는 일화가 있어 윗분들에게
들은 이야기와 참고 자료를 통해 옮겨 봅니다.

숙종 때의 남인 허 수미와 서인 우암은 언제나 서로 대립하는 사이였는데,
허 수미는 우암에 의하여 한 때 좌천되기도 했고, 입장이 바뀌자 허 수미는
우암을 극형에 처하자고 주장하기도 한 인물입니다.

그러던 어느 날 우암께서 병에 걸렸다.
여러 가지 약을 써 보았으나 효과가 없었다.
우암께서 이 병이야말로 허 씨 집안에서 전해 내려오는 비방이 아니면
고칠 수 없는 병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우암께서 허 수미에게 사람을 보내어 약 처방을 얻고자 했는데,
집안에서는 모두가 반대를 했습니다.
이를 기회로 허 수미는 우암을 해칠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는데,
우암께서 걱정하지 말아라. 허 수미는 우리의 정적이지만
병든 사람을 해칠 사람이 아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집안사람들이 마지못해 허 수미의 집에 가서 사정을 말하자,
허 수미는 병환의 내용을 자세히 묻고는 처방을 지어주었습니다.
집안의 사람들이 돌아와 처방전을 펴보니, 그 처방전에는 비상을
넣도록 되어 있었습니다.
모두들 놀라고, 죽어가는 사람에게 비상을 넣어 죽게 하려고 한다면서,
이 사실을 우암께 알렸습니다.

우암께서는 허 수미는 그럴 사람이 아니니 처방대로 지으라 했습니다.
집안사람들은 하는 수 없이 그대로 약을 지었으나 비상만은 처방전보다
조금 적게 넣었습니다.
우암께서는 그 약을 먹고 병이 나았고,
집안사람들이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하여 허 수미를 다시 찾았는데,
허 수미는 처방전대로 약을 지어드렸느냐고 물었습니다.
비상만은 조금 적게 넣었다고 하자, 비록 비상을 반만 쓰서 완치는
안 되었지만 그 정도라도 넣었으면 앞으로 살아가는 데는 큰 문제는
없을 거라 했습니다.

숙종의 총애를 받고 있던 소의 장옥정이 왕자 균(명종)을 낳자 숙종은
이듬해 그를 서둘러 원자에 봉하려 했는데, 서인측이 정비 인현왕후가
아직 젊어 왕자를 생산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왕자 균을 원자로 확정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숙종은 서인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5일 만에 왕자 균을 원자에 정호하고 생모 장씨를 빈으로 승격시켰고,
이에 대하여  우암 께서 송나라 철종의 예를 들며, 왕자 균을 원자로
세우는 것은 급한 일이 아니라는 충언을 올려 왕의 노여움을 사서
유배되고, 유배지에서 사약을 받게 됩니다.

- 숙종은 조정 원로대신이던 우암에게 끝내 사약 사발을 마시게 만들어
숙청했습니다. 우암을 사사까지 시킨 건 장 희빈을 중전으로 삼자니
우암의 열렬한 추종자인 인현왕후를 폐출하는데, 극구 반대하는 우암과
조정 서인세력이 걸림돌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우암을 사사시키고
인현왕후를 기어이 폐서인 시켜 대궐 밖으로 축출하는 데, 성공한 숙종은
역관의 딸 희빈 장씨를 끝내 중전으로 삼고 장 희빈을 중심으로 득세한
남인의 손을 들어 주었습니다.-

사약을 여러 사발 드시고도 죽지 않자 다른 방법을 동원하여 죽이게 됩니다.
그 날 밤 흰 기운이 하늘에 뻗치더니 규성이 땅에 떨어지고 붉은 빛이 우암이
죽은 지붕 위에 뻗쳤다. 라고 조야회통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사사 후
숙종이 크게 후회를 하고, 사후에 그 죄가 사하여 집니다.

독을 오랜 시간동안 조금씩 복용하면, 면역이 되어서 나중에 많은 양을
한꺼번에 먹어도 죽지 않는다는 설이 있고, 실화로 어떤 가정부가 그 집안
식구들의 음식에 독을 넣어 모두 독살한 사건이 있었는데, 그런데 신기하게도
독을 제일 많이 타서 먹은 가정부는 우암의 경우처럼 죽지 않고 살아났는데,
그 가정부도 평소에 독을 조금씩 복용해왔다고 합니다. 독살의 동기는 그
집안으로 인해 부모님이 죽고 집안이 하루아침에 몰락한데 대한 복수심에
비롯되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독에 대해서 위와 같은 속설을 믿거나 잘못된 상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독은 중독이 되지 면역이 된다고 볼 수 없으므로 전혀  믿을 것이
못됩니다. 독도 의학적으로 잘만 쓰면 약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지, 독이
좋다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청소년 약물 중독, 의약품 중독 등 폐해가 날로
심각 합니다. 약을 남용하지 말라는 의미도 같이 포함하여 올리는 것이니
약물을 남용하지 않고, 꾸준한 운동으로 건강을 지켜나가야 할 것 같습니다.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368
 송호준
 나비효과 1 2007-05-16 196 2383
1367
 송호준
 正道의 삶 2007-05-18 260 2801
1366
 아설타
 야생화의 소망 2007-05-25 204 2441
1365
 유진
 사랑과 인생가 2007-05-27 213 2284
1364
 해오름
 사과나무편지- 꽃은 비에 젖어도 향기는 젖지 않는다. 2007-05-28 208 2450
1363
 이세희
 눈을감고.. 산길에서~* 2007-05-29 197 2357
1362
 야생화
 야생화의 소망 / 송호준 2007-06-04 256 2479
1361
 아설타
 단심가와 충신 정몽주 2007-06-06 209 3095
1360
 아리
 소중한 당신 2007-06-07 222 2445
1359
 아리
 채워가는 사랑 2007-06-07 255 2348
1358
 야생화
 채워가는 사랑 / 이성라 2007-06-12 197 2395
1357
 아설타
 깨달음의 수행 2007-06-14 246 2690
1356
 아설타
 우리 말의 유래와 의미 2007-06-16 295 2841
1355
 아리
 그대 사랑이고 싶습니다. 2007-06-18 208 2331
1354
 김미생-써니-
 너를 생각하면 2007-06-22 214 2367
1353
 아설타
 나는 여름 야생화 2007-06-29 228 2491
 아설타
 우암 송시열과 비상 등에 관한 이야기 2007-07-03 231 2566
1351
 김미생-써니-
 내일 을 위하여 ... 2007-07-05 202 2185
1350
 유현서
 어머니의 남새밭/박해옥 2007-07-07 190 2306
1349
 김미생-써니-
 나는 어디에... 2007-08-01 200 2220
1348
 아설타
 영원한 사랑 2007-08-16 198 2237
1347
 배꽃아씨 이혜선
 이제 당신 잊을 시간입니다/김영달 (낭송:이혜선) 3 2007-09-02 198 1994
1346
 아설타
 아름다운 가을에 5 2007-09-03 199 2343
1345
 아설타
 가을나비 2 2007-09-04 213 2162
1344
 정언연
 그리움은 빗물이 되어... 2 2007-09-07 108 1607
1343
 정언연
 친구 하나 쯤 있으면... 2 2007-09-10 162 1854
1342
 정언연
 여자! 여자! 여자! 2 2007-09-10 183 1878
1341
 아설타
 시를 한 번 써 봅시다. 3 2007-09-11 310 3699
1340
 아설타
 길가에 핀 코스모스 3 2007-09-17 144 1905
1339
 님 프
 저녁 노을 1 2007-09-20 197 2046
1338
 정언연
 그리움의 커피를 마십니다. 2 2007-10-05 178 1843
1337
 정언연
 잠 못드는 가을 밤에.... 2 2007-10-05 166 1903
1336
 정언연
 비가 좋다 2 2007-10-05 200 1850
1335
 아설타
 가을 잎새 6 2007-10-07 192 2210
1334
 야생화
 네가 그리우면 나는 울었다/고 정 희......낭송/이혜선 5 2007-10-08 165 1847
1333
 아설타
 가을 비 3 2007-10-14 127 1844
1332
 야생화
 겨울 입새 (初入) /송 호준(낭송:이혜선) 2 2007-10-18 174 2221
1331
 김설하
 정동진 연가 5 2007-10-21 159 1980
1330
 야생화
 그대/송호준.....낭송:이혜선 9 2007-10-23 190 2058
1329
 정언연
 잊혀져가는 사랑 2 2007-10-26 110 129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nFre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