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한쉼터 입니다.


제목: 보랏빛 제비꽃 핀 언덕에 누워
이름: 공재룡


등록일: 2019-04-02 20:35
조회수: 267 / 추천수: 14


1243957016_200906030040308133213101_0.jpg (140.5 KB)
 
                    
                     보랏빛 제비꽃 핀 언덕에 누워

                                           운봉/공재룡

                     연인의 품속 같은 따스한 남풍이
                     싱그런 풀 향기 싣고 부는 언덕
                     앙증맞은 제비꽃이 고개를 내밀며
                     해맑은 미소로 나의 마음을 깨운다.

                     겨우내 찌들었던 마음에 창 열고
                     따스한 봄볕을 가슴 가득 담으며
                     봄빛 하늘 향해 풀밭에 벌렁 누워
                     난 마음에 먼지 털며 봄을 마신다.

                     잿빛 구름 얹혀 있는 연둣빛 하늘
                     보랏빛 제비꽃 닮은 누이도 보이며
                     학창 시절에 첫사랑 그녀도 떠가고
                     코끝이 시큼토록 그리움이 밀려든다.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野生花
 [밑줄긋는여자] 가지끝에 낙엽 하나 - 김대정 2017-10-25 40 480
공지
 野生花
 부탁드립니다 (꼭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7 2014-02-28 88 911
공지
 野生花
 시마을 송년회 다녀왔습니다 2017-12-03 35 247
1369
 김법주
 화적연 2019-08-15 16 620
 공재룡
 보랏빛 제비꽃 핀 언덕에 누워 2019-04-02 14 267
1367
 향린 박미리
 그 또한 인연일 테니 2019-04-02 13 191
1366
 향린 박미리
 꽃 폭탄 2019-04-02 14 196
1365
 藝香 도지현
 잃어버린 시간 속에 2018-09-11 27 354
1364
 매화/문회숙
 노랑 나비처럼 날아서 2018-06-28 31 264
1363
 성경자
 꿈과 현실 사이에 홀로서기 2018-06-28 33 224
1362
 藝香 도지현
 유월 소나타 2018-05-30 27 312
1361
 이순남
 남풍이 부는 언덕에 봄볕이 2018-04-08 47 255
1360
 이순남
 봄이 오는 길목에 2018-03-24 39 264
1359
 이순남
 내가 택한 사랑인걸요. 2018-03-23 41 220
1358
 藝香 도지현
 괴물들의 행렬(Me too를 보며) 2018-03-01 52 237
1357
 석청 신형식
 봄비 2018-02-19 39 271
1356
 매화/문회숙
 봄볕이 머문 자리에 2018-02-11 25 252
1355
 藝香 도지현
 매일 달을 향해 나는 새 2018-02-04 33 295
1354
 藝香 도지현
 아름다운 이별 2018-01-29 24 224
1353
 공재룡
 우리 부모님의 휴양지. 요양원 2018-01-27 22 232
1352
 공재룡
 요양원 가는 부모의 마음 2018-01-20 30 313
1351
 藝香 도지현
 겨울 자작나무 숲 2018-01-18 22 222
1350
 藝香 도지현
 겨울 창가에 서서 2018-01-09 27 248
1349
 공재룡
 좁쌀 닮은 울 마님. 2 2018-01-08 23 184
1348
 이순남
 여름날에 소라들의 이야기 2018-01-02 25 207
1347
 이순남
 손톱에 새긴 내 사랑 2018-01-02 22 215
1346
 이순남
 가을빛 사랑도 떠나는가 2018-01-02 46 246
1345
 해오름
 새해 내게로 쓰는 편지 2017-12-28 33 267
1344
 석청 신형식
 고드름 2017-12-28 26 200
1343
 공재룡
 좋았던 날 오래 기억할게요. 2 2017-12-26 29 231
1342
 도지현
 한 해의 끝자락에서 2 2017-12-25 21 265
1341
 도지현
 마지막 기차를 기다리며 2 2017-12-22 39 221
1340
 공재룡
 고요한밤 거룩한 밤에 2017-12-10 25 233
1339
 김선목
 흔하디 흔한 행복 2017-12-08 31 211
1338
 김수잔
 눈물은 삶속의 향기 입니다. 2017-12-06 44 273
1337
 공재룡
 당신 사랑해서 정말 미안해요. 2017-12-02 34 243
1336
 석청 신형식
 갈 때가 되어 떠나는 것들에게 2017-11-08 38 271
1335
 김인수
 가을 하늘 2017-11-04 24 258
1334
 성경자
 이 좋은 가을날 2017-11-03 26 237
1333
 성경자
 삶을 그리다. 2017-11-03 33 25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