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한쉼터 입니다.


제목: 봄이 오는 길목에
이름: 이순남 * http://lsn0315@daum.net


등록일: 2018-03-24 01:00
조회수: 138 / 추천수: 28
 
                          봄이 오는 길목에

                               들꽃/이순남

                         봄 햇살 눈에 부신 날
                         연둣빛 하늘가 저편에
                         종다리 목청을 높인다.

                         앞마당 장독대 옆으로
                         노란 산수유 꽃들이
                         방울방울 미소 짓는 날.

                         노총각 이장 댁 아들이
                         읍내에 초원 다방으로
                         맞선보러 길을 나선다.

                         싱 그런 보리밭 둑길에
                         아롱아롱 아지랑이 틈새
                         포근한 남풍이 불어온다.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野生花
 [밑줄긋는여자] 가지끝에 낙엽 하나 - 김대정 2017-10-25 20 149
공지
 野生花
 부탁드립니다 (꼭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7 2014-02-28 73 779
공지
 野生花
 시마을 송년회 다녀왔습니다 2017-12-03 21 142
1365
 藝香 도지현
 잃어버린 시간 속에 2018-09-11 12 32
1364
 매화/문회숙
 노랑 나비처럼 날아서 2018-06-28 17 76
1363
 성경자
 꿈과 현실 사이에 홀로서기 2018-06-28 18 91
1362
 藝香 도지현
 유월 소나타 2018-05-30 14 130
1361
 이순남
 남풍이 부는 언덕에 봄볕이 2018-04-08 35 149
 이순남
 봄이 오는 길목에 2018-03-24 28 138
1359
 이순남
 내가 택한 사랑인걸요. 2018-03-23 32 129
1358
 藝香 도지현
 괴물들의 행렬(Me too를 보며) 2018-03-01 42 173
1357
 석청 신형식
 봄비 2018-02-19 24 173
1356
 매화/문회숙
 봄볕이 머문 자리에 2018-02-11 15 155
1355
 藝香 도지현
 매일 달을 향해 나는 새 2018-02-04 19 150
1354
 藝香 도지현
 아름다운 이별 2018-01-29 14 145
1353
 공재룡
 우리 부모님의 휴양지. 요양원 2018-01-27 12 123
1352
 공재룡
 요양원 가는 부모의 마음 2018-01-20 17 138
1351
 藝香 도지현
 겨울 자작나무 숲 2018-01-18 13 128
1350
 藝香 도지현
 겨울 창가에 서서 2018-01-09 15 122
1349
 공재룡
 좁쌀 닮은 울 마님. 2 2018-01-08 12 109
1348
 이순남
 여름날에 소라들의 이야기 2018-01-02 13 109
1347
 이순남
 손톱에 새긴 내 사랑 2018-01-02 12 111
1346
 이순남
 가을빛 사랑도 떠나는가 2018-01-02 15 114
1345
 해오름
 새해 내게로 쓰는 편지 2017-12-28 18 113
1344
 석청 신형식
 고드름 2017-12-28 15 113
1343
 공재룡
 좋았던 날 오래 기억할게요. 2 2017-12-26 11 119
1342
 도지현
 한 해의 끝자락에서 2 2017-12-25 11 114
1341
 도지현
 마지막 기차를 기다리며 2 2017-12-22 26 128
1340
 공재룡
 고요한밤 거룩한 밤에 2017-12-10 13 122
1339
 김선목
 흔하디 흔한 행복 2017-12-08 20 140
1338
 김수잔
 눈물은 삶속의 향기 입니다. 2017-12-06 29 163
1337
 공재룡
 당신 사랑해서 정말 미안해요. 2017-12-02 21 135
1336
 석청 신형식
 갈 때가 되어 떠나는 것들에게 2017-11-08 25 154
1335
 김인수
 가을 하늘 2017-11-04 13 144
1334
 성경자
 이 좋은 가을날 2017-11-03 15 133
1333
 성경자
 삶을 그리다. 2017-11-03 20 134
1332
 한상현
 잉태 2017-10-30 17 102
1331
 매화/문회숙
 오직 당신 향한 마은 2 2017-10-26 17 110
1330
 공재룡
 영흥도 황금빛 노을 바라보며 2 2017-10-26 15 128
1329
 향린 박미리
 가을동화 1 2017-10-21 31 15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 3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nFree
.